티스토리 뷰



두산의 새 외국인 선수 반슬라이크가 가족들과 함께 한국에 첫발을 디뎠습니다.

방출한 지미 파레디스를 대체할 새 외국인 타자 반슬라이크는 연봉 32만달러(약 3억5000만원)에 계약을 했다고 합니다.

반슬라이크는 LA 다저스에서 뛰어 류현진의 동료로 국내 야구팬들에게 친숙한 이름입니다.

메이저리그 6시즌 통산 355경기 타율 2할4푼2리 29홈런 95타점을 쳤고 올해는 트리플A 마이애미 산하 뉴올리언스에서 45경기 타율 2할4푼8리(137타수 34안타) 8홈런 28타점을 기록했다는군요.   

오늘 입국한 반슬라이크는 인천공항에 부인과 두 아들이 함께 들어와 눈길을 끌었습니다.

반슬라이크는 내일(2일) 일본으로 출국해 비자를 발급받은 뒤 4일 다시 귀국합니다.

5일에는 이천 2군훈련장에서 훈련한 뒤 두산이 원정을 마치고 돌아오는 6일 1군 선수단에 합류할 계획입니다.

그의 활약을 기대합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